하이투자證"LG전자, 과거와의 안녕…모바일 사업 철수에 영업익 개선 전망"

증권 입력 2021-04-06 08:56:06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하이투자증권은 6일 LG전자에 대해 "모바일 사업 철수에 따른 영업이익 개선 효과가 2022년부터 발생할 것"이라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23만원으로 유지했다.


전날 LG전자는 주주총회에서 모바일 사업 철수를 공식화 했다. 6월까지 대부분의 제품 생산 및 판매 활동을 종료하고, 이에 맞춰 MC사업부 손익을 올해 2분기부로 중단사업으로 반영할 예정이다. 3,400여명의 인력은 타부서 혹은 LG에너지솔루션 등 그룹사 내 성장 사업을 영위하는 계열사로 이동할 계획이다. 그간 확보한 IP는 CTO부문 산하 R&D 센터를 통해 6G IoT, 자율주행 등 미래 산업에 필요한 원천기술을 지속적으로 연구개발하고, 기존 표준특허를 활용한 수익창출 방안도 검토한다고 밝혔다.


고의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사업 중단 효과가 온기로 반영되는 2022년에는 영업이익 개선폭이 5,000~6,0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라며, "이를 반영해 2022년 연결 기준 전사 영업이익은 기존 4조1,700억원에서 4조 7,400억원으로 상향한다"고 설명했다.


고 연구원은 "통상 영업이익은 LG이노텍을 제외한 별도 기준 2조원 중반"이라며, "그러나 2022년부터는 MC사업부 관련 적자 축소 효과의 온기 반영, VS사업부의 구조적 턴어라운드에 힘입어 3조원 중반의 영업이익을 창출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LG이노텍까지 합친다면 영업이익은 4조원 중반이 될 것"이라며, "지속 가능한 이익 레벨이 상향됐을뿐만 아니라 한계 사업의 정리 및 성장 사업의 본궤도 진입이라는 점에서 전사 이익의 질 또한 개선되는 방향"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그동안 MC 사업부의 적자폭 확대 및 비정기적 빅배스로 인한 영업이익 추정의 신뢰성 저하, 지분법 인식 대상인 LG디스플레이의 높은 실적 변동성으로인 한 영업이익외 가시성 저하가 LG전자의 벨류에이션을 경쟁사 대비 할인 받게 하던 주된 요인이었다"며, "이제는 이 같은 부정적 요인들이 해소되는 국면으로 사업 체질 변화의 관점에서 긍정적인 시각을 유지한다"고 말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증권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