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평균 아파트값 6억 코앞…외곽지역 분양 어디

부동산 입력 2021-04-02 13:04:15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경기도 연천군 연천읍에서 분양하는 'e편한세상 연천 웰스하임' 위치도. [사진=DL이앤씨]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아파트 가격 상승 여파로 수도권 외곽지역 주거상품이 조명되고 있다. 

 

2일 한국부동산원 통계에 따르면 지난 2월 기준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93824,000원으로 집계돼 통계작성 이후 처음 9억원을 넘었다. 같은 달 수도권 평균 매매가도 57,8553,000원을 기록하며 5억원을 훌쩍 넘겼고 전국 평균 매매가(46808,000)4억원을 넘어서는 등 상승세가 나타나고 있다.

 

국토교통부 통계에 따르면 수도권 미분양 주택은 지난해 113,183가구에서 올해 11,861가구로 줄었다. 2개월 만에 41% 가량 줄어든 것이다. 수도권 외곽 지역에서도 이 같은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 10월까지만 해도 1,000가구 넘는 미분양(1,057가구)을 기록하고 있던 양주시는 두 달(202011~20211)만에 미분양 물량이 629가구에서 18가구로 97% 가량 감소했다.

 

포천시도 1월 기준 미분양이 2가구까지 감소(18가구2가구)하며 미분양 제로를 앞두고 있다. 경기도 남부의 안성시나 평택시도 동기간 각각 45%(352가구192가구)24%(334가구253가구)의 감소율을 보였다.

 

이 같은 수도권 외곽지역 미분양 감소는 거래량 증가와 비슷한 패턴을 보였다. 실제 국토교통부 아파트 거래 통계에 따르면 최근 1(20203~20212) 대비 지난 1년 경기도 아파트 거래량은 427,019건에서 452,954건으로 6% 가량 상승했다.

 

같은 기간 경기도 내 시·군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인 지역은 양평군으로 거래량이 1,049건에서 3,148건으로 3배 넘게 증가했다. 특히 외곽지역인 포천시(157%), 여주시(134%), 양주시(403%)100%가 넘는 거래량 증가세를 보였다.

 

부동산 업계 전문가는 서울에서 시작된 가격 상승세가 수도권 전반으로 번져 나감에 따라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에 분양 받을 수 있는 수도권 외곽지역 신규 주거상품으로 눈길이 쏠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DL이앤씨는 오는 5월 경기도 연천군 연천읍 옥산리 860번지 일원에 ‘e편한세상 연천 웰스하임을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연천군에 처음으로 들어서는 1군 브랜드 아파트 단지(민간분양 기준)로 지하 1~지상 23층의 아파트 6개 동, 전용면적 59~84, 499가구로 구성된다. ‘C2 HOUSE’ 평면설계와 스마트 클린&케어 솔루션e편한세상의 특화설계가 적용된다.

 

W건설이 경기도 오산 세교택지개발지구에 짓는 세마역 아피체 더 봄은 이달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지하 5~지상 20, 전용면적 34~52, 171실 규모로 조성된다. 전 호실에 빌트인 가구와 건조기가 포함된 세탁공간이 제공되며, 전용 52타입은 3bay 평면설계가 적용된다.

 

계성건설은 인천광역시 서구 청라동 IHP 도시첨단산업단지 내 지원시설용지에 인천 하이테크파크 이지움을 짓는다. 앞서 분양에 나선 GC2-2-2블록은 전용면적 21~387개 타입, 152실로 구성되며, 인접한 GC2-2-4블록에서도 전용면적 21~39, 원룸형과 1.5룸형 등 10개 타입 152실이 추가 분양될 예정이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