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노스메드 “글로벌 진출 기반 마련…기업가치 극대화”

증권 입력 2021-03-31 14:41:42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이기섭 카이노스메드 대표이사는 31올해 파킨슨병 치료제 등 신약개발 사업뿐 아니라 미국 헬스케어 시장 진출로 기업가치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개최된 정기주주총회에서 카이노스메드는 올해 신약과 헬스케어 분야에서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카이노스메드는 올 2분기에 다계통위축증의 임상2상 임상시험계획서(IND)를 식약처에, 미국 자회사인 패시네이트를 통해 올 여름 파킨슨병 치료제(KM819)의 임상2INDFDA에 제출할 계획이다.

 

그는 최근 바이오젠, 사노피 등 빅파마들이 알파시누클라인을 타깃으로 하는 파킨슨병 치료제의 임상 2상에서 유효성 부족 등으로 임상을 중단했다“KM819는 알파시누클라인과 같은 직접적인 병리 단백질을 직접 제거하는 이들 회사의 약물과 달리 신경세포를 보호하고 오토파지(autophagy)를 활성화하는 종합적인 접근 방식을 가지고 있어 더욱 주목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미국 바이오텍 엠마우스라이프사이언스와의 항암제 공동연구개발 등을 통한 미국 시장 진출과 바이오 신약 개발로 영역을 확대한 만큼 신약개발 사업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이노스메드는 최근 엠마우스라이프사이언스와 신약 공동 개발에 대한 전략적 제휴를 맺고, 항암제인 ‘IRAK4 저해제를 비롯해 여러 신약의 상용화에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KM819의 원천기술을 개발한 충남대학교 김은희 교수를 바이오의약본부장(부사장)으로 영입했다. 김 부사장은 KM819의 타깃 물질인 FAF1 연구의 권위자로, 향후 카이노스메드에서 FAF1을 이용한 바이오 신약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에이즈 치료제(KM023)의 중국내 판매뿐 아니라 신흥시장 진출도 본격화된다. 이 대표는 에이즈 치료제에 대한 NDA 승인이 조만간 나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또 장수아이디와의 싱가포르 조인트벤처 설립으로 인도 등 신흥시장 진출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카이노스메드는 조인트벤처 다이버시티(Diversity united)를 통해 미국 헬스케어 시장에도 진출한다. 그는 하반기 물품 공급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이 사업이 카이노스메드의 캐쉬카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카이노스메드는 이날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재무제표 승인의 건, 주식매수선택권부여 승인의 건, 이사·감사 보수한도액 승인의 건 등을 원안대로 승인했다.

/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