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적격대출 금리 2.9%…우리·농협은행 재개

금융 입력 2021-03-31 20:20:47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다음달부터 하나·우리·농협은행의 적격대출 금리가 0.35%포인트 상승한 2.9%로 결정됐습니다.


주택금융공사가 민간 금융회사를 통해 판매하는 적격대출은 최장 30년간 고정금리로 보금자리론보다 기준이 낮아 대출 고객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었습니다.


한도가 소진됐던 우리은행은 추가로 자금을 내려받아 4월부터 대출을 재개하고 농협은행도 4월 중 적격대출을 재개할 예정입니다.


적격대출 금리가 오른 이유는 시중금리 상승 때문으로, 국내 10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지난 2월22일 연 1.922%를 기록하면서 2019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