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공업, 2전지 실리콘 음극재 개발업체 ‘앰프리우스’에 140만 달러 지분 투자

증권 입력 2021-03-30 11:00:23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현대공업이 앰프리우스(Amprius)’ 140만 달러 규모의 지분 투자를 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앰프리우스 지분 투자는 전기차 산업의 쟁점으로 떠오르는 이차전지 사업 투자 포트폴리오 확대의 일환이다최근 현대공업은 이차전지 분리막 코팅 제조업체 에너에버배터리’, 전고체전지 개발업체 솔리비스에 투자를 진행했다.

 

미국에 위치한 앰프리우스는 이차전지 실리콘 음극재 개발업체로 )나노와이어 기술이 적용된 실리콘 음극재 제조기술을 보유하고 있다지난해 여름 테슬라 배터리데이에서 테슬라와 협업 가능성으로 주목받은 바 있다.

 

이차전지의 주요 구성요소인 음극재는 대개 흑연을 소재로 사용하지만 이를 실리콘으로 대체하면 배터리의 전자 밀도를 높여 배터리 성능을 향상할 수 있다하지만 실리콘은 전기충전 중 심한 부피팽창과 손상 때문에 음극재로 사용하기 힘든 단점이 있다.

 

앰프리우스는 실리콘을 나노와이어 기술로 가공해 부피팽창과 손상을 최소화했다이를 통해 개발된 것이 실리콘과 흑연을 함께 사용한 복합 음극재 500Wh/Kg의 높은 에너지밀도를 가진 ‘100% 실리콘 음극재.

 

현대공업 관계자는 연이은 이차전지 사업 투자 확대에 대해 향후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인 전기차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와 신성장동력 마련을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친환경 모빌리티 전환기에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할 투자기회 발굴에 적극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