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28일까지 유흥주점 등 위생업소 특별 점검

정치·사회 입력 2021-03-22 13:52:08 임태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경기 광명시 공무원들이 목용탕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광명시]

[서울경제TV=임태성 기자] 경기 광명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오는 28일까지 유흥단란주점, 목욕탕, 음식점 등 감염 취약시설 위생업소 4천여 곳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준수여부 집중점검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현행 유지하며 수도권 집중 방역 대응 강화조치로 위험도가 높은 다중이용시설 등에 대해 특별방역 일제점검을 추진하여 코로나19 확산을 사전 방지하기 위해서다.

 

시는 식품공중위생업소 4,200여개소를 대상으로 경찰서 등과 합동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하며 유흥단란주점 및 식당카페에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운영시간 준수(22~다음날 5시 운영 중단), 출입자 명부 관리, 마스크 착용 등을 점검하고 목욕장업에 시설 소독환기, 사우나 이용인원 제한 등 주요 방역 수칙을 집중 점검한다./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