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마누, 사후면세점 부동산 취득 및 등기 완료

증권 입력 2021-03-16 09:38:31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최근 면세품 1차 물량 선적을 완료하며 해외 면세점 상품공급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감마누가 국내 사후면세점 사업에 시동을 건다. 


감마누는 해외 관광객용 사후면세점 사업 추진을 위한 82억원 규모의 부동산을 취득 완료 했다고 16일 밝혔다. 대지 2,444㎡(약 740평), 건물 4,837㎡(약1,464평)에 관한 부동산 등기도 마쳤다. 이른 시일내 기존의 사후면세점 인허가 승계와 면세점 사업자 라이선스 획득도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이번 취득한 사후면세점용 부동산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덕은동에 소재한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의 근린생활시설 및 문화집회시설이다. 특히, 충분한 주차시설을 확보하고 있으며, 벽화마을, 한국음식체험관 등 관광시설이 인접해 있어 면세점 사업 추진에 유리한 조건을 갖췄다. 


회사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 되면서 일각에서는 이르면 올해 여름 해외여행이 가능할 것이라는 분석이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면서 “이미 보도된 것처럼 EU(유럽연합) 등 일부 국가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디지털 백신여권’ 법안을 추진할 예정이며, 최근 중국은 백신여권을 공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신여권은 백신을 맞은 사람에 대해 각국 정부가 격리없이 국경간 이동과 여행 등을 허용하는 제도로 백신보급과 함께 여행업계의 회복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며, “감마누는 여행업계의 빠른 회복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사후면세점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감마누의 자산가치 향상도 기대된다. 감마누가 총 82억원에 취득한 사후면세점은 작년기준 감정가액이 약 95억 규모다. 기존 사업자가 사후면세점 운영 목적으로 20억원 상당의 인테리어 등 내부 시설을 완벽하게 갖춰 놓아 인테리어 포함 감정가액이 115억에 달한다. 또, 작년 3기신도시 중 하나로 지정된 고양시 창릉신도시와 인접해 있어 향후 투자부동산으로도 가치가 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 여파에 면세사업 불황으로 시세보다 저렴하게 매물 나온 부동산을 등 좋은 조건으로 매수할 수 있었다”며 “계약당시 존재하던 경매, 체납에 따른 압류 문제 등은 잔금 납입전에 해소하는 조건으로 진행돼 현재 모든 문제를 말끔히 정리하고 부동산 등기까지 완료했으며, 해외 면세사업과 더불어 국내 사후면세점 사업 본격화로 여행, 관광, 유통 등 사업간 시너지를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hyk@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