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의회, '위기가정 통합지원 방안 마련' 정책토론회 개최

정치·사회 입력 2021-03-11 16:26:14 임태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경기 김포시의회가 10일 위기가정 통합지원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사진=김포시의회]

[서울경제TV=임태성 기자] 경기 김포시의회는 지난 10일 김포아트빌리지 다목적홀에서 김포시 위기가정 통합지원 방안 마련을 주제로 2021년 두번째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는 좌장을 맡은 홍원길 의원과 김포경찰서 장진욱 여성청소년과장, 화성시 성폭력·가정폭력 통합상담소 김설희 소장, 유영숙 의원, 조화자 은빛마을 원장, 김포시청 진혜경 복지과장이 참척해 김포시 위기가정 통합지원방안을 찾기 위해 머리를 모았다.

 

우선 여성·아동폭력 공동 대응 센터 구축 계획을 주제로 발제에 나선 장진욱 과장은 위기가정발생 시 사후관리 등에 대한 경찰의 한계점을 설명하며 협업체계를 갖춘 공동대응센터 설치를 제안하며, 공동대응센터를 컨트롤타워로 경찰·지자체·민간이 협업해 수사와 피해자 지원을 동시에 진행해 대응 전문성을 높여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김포시에서도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어화성시성폭력·가정폭력통합상담소 운영 실제를 주제로 발제에 나선 김설희 소장은 통합상담소 사업목적과 주요사업 조직구성 업무진행체계 주요 지원사례와 함께 공공의 영역에서 구축된 화성시 통합지원센터 모델의 특수성을 설명하며 화성시도 하나의 모델일 뿐 표준적인 모델이라고 볼 수 없으므로 틀에 맞추지 말고 다른 사례들도 참고해 김포시만의 적절한 모델을 찾기 바란다고 조언했다.

 

이후 진행된 토론에서 유영숙 의원은 위기가정 통합지원에 관심을 가진 계기와 지난해 10월 화성시와 금천구의 선진사례 견학을 통해 느낀 점을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유 의원은김포시는 민··경이 따로 열심히만 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협업의 중요성과 김포시 예산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컨트롤타워의 부재를 추가로 짚으며사회 구성단위의 기초가 되는 가정을 지키기 위한 현명하고 효율적인 김포형 위기가정지원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조화자 원장은 그룹홈을 운영하며 현장에서 느낀 문제점 대해 기본적인 정보공유의 부재와 보호아동 의식주를 비롯한 전반적인 관리 부족에 주목했다. 조 원장은 통합지원시스템 부재에 따른 비효율성 등을 꼬집으며 위기가정 원스톱 통합지원은 중추적 헤드타워를 설치해 상황에 복합적으로 대처하고, 적절한 네트워크를 구축해야 협업이 이뤄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진혜경 복지과장은 무한돌봄센터 운영 등 김포시의 위기가정 관리 및 지원현황, 2026년 운영예정인 아동보호 전문기관 설치계획 등을 설명하며, 통합지원센터 설립 전 일정기간동안 무한돌봄센터 내 경찰관, 사례관리사를 배치 운영해 보고 전문가 검토를 통해 확대하는 방안 등을 제시하며 김포시는 향후에도 지속적인 소통과 협업을 통해 보다 꼼꼼하고 세심하게 위기가정을 줄여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