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 등 외국계 IB, ‘불법공매도’ 반복

금융 입력 2021-03-04 20:58:41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다수의 외국계 투자기관이 불법 공매도로 금융당국에 적발됐지만 재차 불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0년부터 2020년까지 11년간 외국계 투자기관(98개사)와 국내 투자기관(7개사) 등 총 105개사가 불법 공매도로 적발됐습니다.

 

이 중 금융당국의 제재를 받고도 재차 불법 공매도를 저지른 곳은 골드만삭스인터내셔날 등 외국계 투자기관 6개사, 국내 투자기관 1개사 등 모두 7개사였습니다.

 

골드만삭스인터내셔날의 경우 2013년 넥센타이어, 효성, 롯데케미칼에 대한 불법 공매도로 주의 조치를 받았습니다. 이후 2018년 에이치엘비생명과학 등 96개사에 대한 불법 공매도를 저질러 74억8,8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받았습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금융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