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노스메드, 美엠마우스와 전략적 제휴…‘IRAK4 저해’ 항암제 공동개발

증권 입력 2021-03-02 14:41:22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카이노스메드는 2일 미국 바이오텍 엠마우스라이프사이언스(Emmaus life Science, Inc. 이하 엠마우스)와 신약 공동 개발에 대한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고 밝혔다. 

 

카이노스메드가 미국에서 임상 3상까지 마치고 FDA로부터 신약 허가를 받은 경험이 있는 엠마우스와 협력해 신약을 공동으로 개발하기로 한 것이다.

 

양사는 그 일환으로 카이노스메드가 개발하고 있는 항암제 ‘IRAK4 저해제’(KM-10544)의 상용화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카이노스메드는 엠마우스로부터 계약금 100만 달러를 받는다. 이 가운데 50%는 현금으로, 나머지 50%는 엠마우스의 보통주를 신주로 받게 된다.

 

IRAK4(interleukin-1 receptor-associated kinase 4)TLR/IL-1R(Toll like receptor, 톨라이크 수용체/Interleukin-1 receptor, 인터루킨-1 수용체)의 신호전달 과정에 관여하는 단백질로서 생체내 비정상적 반응으로 면역, 염증, 다양한 암 발생에 관여한다고 알려져 있다.

 

카이노스메드는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고형암, 혈액암, 림프종 등과 같은 암에서 KM-10544의 치료작용기전(MOA) 연구를 마무리할 예정이며, 엠마우스는 타겟질환 선정, 유효성 및 독성 등을 확인하는 전임상 연구를 담당하게 된다.

 

공동연구개발 계약에 따르면 카이노스메드는 MOA 연구 완료 후 기술이전에 대한 우선협상권을 엠마우스에 부여하게 된다. 기술이전 계약으로 성사될 경우, KM-10544의 특허에 대한 전용실시권을 엠마우스에게 이전하며, 기술이전에 대한 상세 조건들은 추후 별도 협의하기로 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 소재한 엠마우스는 여러 기초 연구 및 임상 관련 연구를 하고 있으며 겸상적혈구 질환(Sickle cell disease) 치료제의 임상개발을 마치고, FDA로부터 품목허가(Brand name: Endari)를 받아 2017년에 출시한 바 있다. 또 적응증을 게실증으로 확대해 올해 미국에서 임상 2/3상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엠마우스의 창립자이며 CEO인 유타카 지이하라(Yutaka Jiihara) 박사는 룬드퀴스트 연구소(Lundquist Institute)의 연구원이기도 하다. 이 회사는 20192200만 달러의 매출액 기록했으며 올해 미국 주식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엠마우스 관계자는 우리는 다양한 항암제 기술과 치료법을 검토했다“KM-10544는 치료 옵션이 매우 제한적인 혈액암 등의 악성 종양을 치료하는 데 잠재적인 역할을 하기 때문에, 우리는 미국 및 기타 시장에서 KM-10544의 의료 및 상용화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카이노스메드 관계자는 엠마우스는 임상개발을 마치고 FDA에서 품목허가까지 받는 등 임상 개발 연구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카이노스메드가 개발한 KM-10544를 시작으로 공동 개발이 확대돼 상용화되는 신약이 늘어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