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포스코 이어 SK도 'K수소동맹' 구축

산업·IT 입력 2021-03-02 20:49:58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앵커] 수소사회 실현을 위한 ‘K-수소동맹’ 구축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을 만난지 2주 만인 오늘,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수소사업 협력 방안을 마련했는데요. 이를 통한 삼각 동맹으로 ‘한국판 수소위원회’ 설립이 상반기 추진됩니다. 보도에 정새미 기자입니다.

 

[기자]

 

포스코에 이어 SK까지 현대차그룹을 중심을 한 ‘K수소동맹’ 삼각체제가 구체화됐습니다.

 

현대차그룹과 SK그룹은 오늘 SK인천석유화학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 참석에 앞서 수소 생태계 확대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양사는 수소전기차 보급과 인프라 구축 등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수소가 탄소 중립 달성의 필수 요소라는 점에 공감하고 사업 시너지가 창출될 협력 분야를 적극 모색하겠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SK그룹은 사업장에서 운영 중인 차량 약1,500대를 현대차의 수소전기차로 전환합니다.

 

현대차그룹이 향후 출시될 수소카고트럭과 수소트랙터 등의 수소상용차를 SK그룹에 제공하는 방식입니다.

  

충전 인프라 구축도 확대합니다.

 

SK내트럭하우스과 전국 SK 주유소 등에 충전소 설치 확대를 위한 방안을 협의합니다.

  

이 외에도 ‘한국판 수소위원회(K-Hydrogen Council)’ 설립을 상반기 중 추진합니다.

 

현대차그룹과 SK그룹, 포스코그룹 등 국내 기업간 수소 사업 협력을 위한 CEO 협의체로, 국내 기업들의 수소 사업 역량 강화 및 사업 영역 확대 등을 견인할 예정입니다.

 

서울경제TV 정새미입니다. / jam@sedaily.com

 

[영상편집 강현규]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