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채 장기금리 상승세에 증시 변동성 우려↑

증권 입력 2021-01-25 20:00:21 수정 2021-01-25 20:11:16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장기 채권금리가 경기 회복과 물가 반등 기대를 반영하며 지난해 8월 이후 상승 추세를 보이자, 증시 변동성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 22일 서울 채권시장에서 10년 만기 국고채의 최종호가 수익률은 연 1.758%로, 코로나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증권가에서는 채권금리 상승 기조가 증시 변동성 확대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경계하고 있습니다. 


주가가 크게 오른 상황에서 채권 금리마저 상승하면, 위험자산과 안전자산 간 기대 수익률 차이가 줄어들어 위험자산의 투자 매력도가 낮아지기 때문입니다. 


전문가들은 “현재와 같은 상황에서 금융시장은 금리 변화에 더욱 민감하게 반응할 것”이라며 오는 27일 미국 FOMC 회의 결과에 주목하라고 조언했습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