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절반 이상 9억원 초과…'역대 최초'

부동산 입력 2021-01-25 20:33:01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전체 아파트 51.9% 9억원 넘어서

서울 아파트 전경. [사진=서울경제V]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서울 아파트 절반 이상이 9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1월 서울에서 9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 비중이 51.9%로 조사됐다. 서울 전체 아파트 중 절반 이상이 9억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에서 9억원 초과 아파트 비중은 2017년 21.9%에서 2018년 31.2%, 2019년 37.2%, 2020년 49.6%, 순으로 매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노도강(노원, 도봉, 강북)과 금관구(금천, 관악, 구로) 중저가 아파트가 급등하며 서울에서 9억 이하 아파트 물량을 찾기는 더 어려워졌다.


지난 15일 기준 부동산114 시세 조상 대상 수도권 390만개 표본 중 9억원 초과 아파트는 총 83만6,381가구로 집계됐다. 이 중 서울은 66만3,291가구로 79%를 차지했다.


서울 내 9억 초과 아파트가 가장 밀집된 곳은 서초구(95%)이며, 강남(94%), 용산(90%), 송파(89%), 성동(85%) 순이다. 반면 고가 아파트 비중이 가장 낮은 곳은 도봉(4%), 강북(5%), 중랑(7%), 노원(8%), 금천(13%), 구로,(15%), 은평(21%), 관악(21%) 순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에서는 9억원 이상 아파트는 성남이 7만1,000가구로 가장 많고, 용인 1만7,000가구, 하남 1만5,000가구, 광명 1만2,000가구, 안양 1만가구 등 분포로 나타났다. 2017년 이후 서울 고가 아파트 비중은 21.9%에서 51.9%까지 늘어났고, 경기지역은 1.1%에서 8%로 증가폭은 훨씬 더 큰 것으로 조사됐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2020년 서울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노도강, 금관구 외 수도권 중저가 아파트의 상승추세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라며 "고가 아파트 기준에 해당되는 9억원 이하에서만 은행권의 LTV 주택담보대출 규제가 덜하고, 양도세 감면이나 중개보수, 취득세 등에서도 비용 부담이 적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게다가 경기 성남, 용인 등 동남권 일대에서 9억원을 초과하는 고가 아파트가 크게 늘어나면서 서울에서 9억원 이하에 해당되는 아파트가 상대적으로 저평가돼 보이는 효과를 주는 움직임도 감지된다"며 "당분간 경기, 인천에서의 서울 따라잡기 국면이 이어지는 가운데, 갭을 더 벌리려는 서울지역 사이에서 '풍선효과'와 '역 풍선효과'가 동반해 나타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joaqu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