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력 갖춘 특화거리 상가…상권 활성화로 투자수요 ‘눈길’

부동산 입력 2021-01-20 14:26:14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건설이 서울 중구 황학동에 선보이는 ‘힐스테이트 청계 센트럴’ 단지 내 상가 ‘힐스에비뉴 청계 센트럴’ 투시도. [사진=현대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특화거리 상업시설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모습이다. 특화거리는 일반적인 상권과 달리 지역 내 랜드마크로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이로 인한 유동인구 흡수와 배후수요 마련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또한 유동인구가 많은 만큼 임차인 모집에 유리하고, 지속적인 임대수익 창출이 가능해 주목받고 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대표적인 특화거리로는 서울 청담동에 위치한 명품거리, 이태원 경리단길, 서리풀 악기거리, 경기 성남시에 위치한 정자동 카페거리, 부산 서면 특화거리 등이 있다. 이들은 자신만의 특색을 갖춰 랜드마크 상권으로 자리잡아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이러한 특화거리 상권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작년과 비교해 전체 시장 규모가 성장하고 평균매출이 증가하는 등 활성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KB부동산 상권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시 영등포구 일대에 위치한 신길동 벽화거리상권(300m일대)202011월 기준 매출 규모는 892,000만원으로 나타났다.

 

2019년 매출 규모인 703,000만원과 비교해 약 26.88% 증가했으며, 매장당 평균 매출의 역시 2,970만원에서 3,800만원으로 27.95% 증가했다.

 

지방에서도 특화거리 상권은 활성화된 모습이다. 제주 특화 거리 중 하나인 흑돼지거리상권(300m일대)202011월 기준 매출 규모는 2254,000만원으로 나타났다. 2019년 매출 규모인 2022,000만원과 비교해 11.47% 증가했다. 매장당 평균매출은 2019114,490만원에서 2020115,230만원으로 16.48% 상승했다.

 

업계에서는 수익형부동산 투자 수요가 특화거리 상권으로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업계관계자는 특화거리 상권은 일반적인 상권과 비교해 전문적인 부분이 있다는 점, 관광명소로서 문화의 일부분으로 자리 잡는다는 점 등으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임차인 입장에서는 유동인구로 판매율을 높일 수 있어 좋고, 임대인의 경우 상권 활성화로 임차인을 쉽게 구할 수 있어 좋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현대건설이 1월 서울 중구 황학동 1229번지 일원에 힐스테이트 청계 센트럴단지 내 상가 힐스에비뉴 청계 센트럴을 선보인다.

 

힐스테이트 청계 센트럴과 동시 분양되는 힐스에비뉴 청계 센트럴은 지하 1~지상 2, 51개 점포로 전용면적 30~84의 중·소형으로 구성되며, 특화거리로 지정된 황학동 주방·가구거리 중심에 위치해 눈길을 끌고 있다.

 

힐스에비뉴 청계 센트럴은 황학동 주방·가구거리 중심에 위치하는 만큼 주방용품 특화 상업시설로 꾸려질 계획이다. 중구에 따르면(7월 기준) 황학동 주방·가구거리 일대는 365개의 주방·가구 관련 점포가 자리 잡고 있으며, 제작 및 기타 점포까지 포함하면 무려 540개의 점포가 마련돼 있다. 이처럼 큰 규모를 비롯해 공장 및 도·소매 판매망까지 갖추고 있어 지속적인 수요가 기대되는 곳이다.

 

KB부동산 상권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황학동 주방·가구거리 상권(300m일대)의 매출 규모는 202011월 기준 981,000만원을 나타냈으며, 매장당 평균매출은 2,500만원을 나타내고 있다. 여기에 힐스에비뉴 청계 센트럴이 들어서 상권 전체에 대한 시너지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더불어 이미 활성화된 서울중앙시장 상권과 연계선상에 위치하고 있어 기존 상권을 이용하기 위한 유동인구를 자연스럽게 끌어들일 수 있을 것이라 전망되며, 6,000가구 이상의 주거수요를 배후로 두고 있어 단지 내 입주민 고정수요 확보와 반경 500m 내 다수의 오피스텔 및 황학동 롯데캐슬 베네치아(1,870가구), 왕십리뉴타운2구역 텐즈힐(1,148가구), 왕십리뉴타운 센트라스(2,529가구), 청계천 두산위브더제니스(295가구) 등 배후수요 흡수에 유리할 것으로 기대된다.

 

분양관계자는 힐스에비뉴 청계 센트럴은 특화거리 내에 위치한데다 지하철 1·2·6호선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트리플 역세권 입지를 갖추고 있어 접근성이 굉장히 우수한 상업시설이라며 특색 있는 상권에 위치한 상업시설은 투자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만큼 상업시설 분양에 대한 투자자들의 문의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힐스에비뉴 청계 센트럴 견본주택은 서울시 동대문구 신설동 92-62번지에 20211월 중 개관할 예정이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