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금융기관과 친환경 사업 투자 나선다

부동산 입력 2021-01-20 10:45:33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안재현 SK건설 사장(가운데), 최현숙 IBK캐피탈 대표이사(왼쪽), 김충원 LX인베스트먼트 대표이사(오른쪽)가 지난 19일 SK건설 수송동 지플랜트 사옥에서 친환경 사업투자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SK건설]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선언한 SK건설이 금융기관과 협력해 친환경 사업 투자에 나선다.


SK건설은 지난 19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지플랜트(G.plant) 사옥에서 IBK캐피탈, LX인베스트먼트와 친환경 사업투자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체결식에는 안재현 SK건설 사장, 최현숙 IBK캐피탈 대표이사, 김충원 LX인베스트먼트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이들은 최근 떠오르는 환경문제의 심각성과 ESG 경영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에코펀드를 조성하는 등 친환경 사업 전반에 걸쳐 상호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최근 IBK캐피탈은 중소기업의 친환경 경영을 장려하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투자를 확대 중이다. LX인베스트먼트도 산업 전반에 걸쳐 밸류체인 투자 역량을 강화 중이다.


각 사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과 2050 탄소 중립 계획에 발맞춰 지속가능한 친환경 산업 생태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혁신기술과 금융을 결합한 ESG 투자를 선도할 계획이다. 주요 협력 분야는 △친환경 기업 투자를 위한 펀드 조성 △친환경 사업 추진 관련 금융지원 △기존 친환경 기업의 사업 활성화 지원 등이다.


SK건설은 지난해부터 친환경·신에너지 사업을 추진하며 ESG 경영 강화에 나섰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친환경 기술의 투자 재원을 확보하고 국내외 기술혁신기업들을 직접 발굴해 친환경 기업으로 자리매김한다는 방침이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금융기관과의 오또(OTO: One Team Operation)가 더욱 강화되고 친환경 사업 확장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올해 신설조직인 오또센터를 통해 앞으로 국내외 다양한 파트너사와 친환경 신사업 발굴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