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평창군, 하진부지구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사업 본격추진

전국 입력 2021-01-18 10:52:02 강원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330억 투자, 하진부리 일원 내수재해 위험 해소

강원 평창군 평창군청사.[사진=평창군]

[서울경제TV=강원순 기자]강원 평창군은 올 3월부터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사업 신규사업으로 ‘하진부지구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사업’에 총 330억원을 투입한다고 18일 밝혔다. 
 

 ‘풍수해 생활권 정비사업’은 행정안전부에서 재해위험지역을 효율적 정비를 위해 기존 부처별 단위사업 위주에서 행정안전부 재해예방사업, 국토교통부 하천정비사업, 환경부 하수관거사업 등을 병행 추진하는 사업으로, 투자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2019년부터 공모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올해는 예산 17억원으로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과 재해예방사업 전반에 관한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2022년부터 2024년까지 소하천정비, 우수관로정비, 배수펌프장 신설, 지방하천 준설 등 사업을 진행 한다.
 

한편, 하진부리 일원은 면외동천과 오대천을 사이에 두고 있으며 집중호우로 인한 하천의 수위상승 시 상침 침수지역으로 2002년 “루사”, 2003년 “매미”, 2006년 집중호 피해가 있었던 곳이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앞으로도 관내 자연재해 위험이 높은 지역을 자연재해위험지역으로 신규 지정하고, 기 지정된 지구에 대하여는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사업 추진해 집중호우 등으로 인한 자연재난으로부터 군민들의 재산과 생명을 보호하는데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k10@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