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자궁경부암치료제 GX-188E 임상결과 ‘란셋 온콜로지’ 게재

증권 입력 2020-12-07 09:37:03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제넥신(095700, 대표이사 성영철)은 자궁경부암 치료제 신약으로 개발중인 HPV(인유두종바이러스) DNA 백신 GX-188E(NOV1702)와 미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바이오헬스케어 기업 MSD의 면역항암제 키트루다(KEYTRUDA® 성분명: 펨브롤리주맙)의 병용 임상(KEYNOTE-567/GX-188E-005) 2상 중간 결과가 국제학술지인 ‘란셋 온콜로지(The Lancet Oncology)’에 게재됐다고 7일 밝혔다. 


란셋 온콜로지는 논문 인용지수(IF) 33.752의 대표적인 종양학 국제학술지로, 과학기술인용색인(SCI)급 논문 중 상위 0.2%(IF 기준)에 해당하는 세계적인 학술지이다. 


제넥신의 GX-188E는 HPV 16형과 18형에 특이적인 T 세포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면역 치료백신이다. 미국 질병통제센터(CDC) 통계에 따르면, 거의 모든 자궁경부암은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human Papillomavirus) 감염에 의해 발생하며, 이 중 70%가 HPV 16형과 18형 감염에 의해 일어난다.  


이번에 게재된 결과는 HPV 16형 또는 18형에 감염된 말기 재발성/진행성 자궁경부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2상의 중간 보고로, 암 백신 플랫폼과 면역관문억제제 병용을 통해 긍정적인 결과를 보인 첫 사례이기에 학술지 측에서 먼저 논문 게재를 요청할 정도로 국제적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총 26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GX-188E와 키트루다 병용 임상에서 4명의 환자가 모든 종양이 완전히 사라진 완전관해(CR)를 보였고, 7명의 환자가 암의 크기가 30% 이상 감소하는 부분관해(PR)를 보여 GX-188E와 키트루다 병용군의 객관적 반응률(ORR)은 42.3%로 나타났다. 또한 키트루다는 단독투여 임상(KEYNOTE-158)에서는 PD-L1 양성인 환자에서만 반응이 나타났지만, 이번 임상에서 GX-188E와 키트루다 병용군에서 반응을 보인 환자 중 한 명은 PD-L1 음성이었다.  


또한 이상반응 발현 빈도도 키트루다 단독 요법과 비슷하게 나타나 DNA 백신과 면역관문억제제 병용 투여의 안전성을 확인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회사측은 GX-188E와 키트루다 병용 투여가 앞으로 자궁경부암 환자의 새로운 치료 옵션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성영철 제넥신 대표이사는 “이번 논문은 지난 4월 미국 암 학회(AACR)의 임상 결과를 보고 란셋 온콜로지 측에서 먼저 논문 게재를 제안해 이루어진 것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학술지에서 결과를 인정해 준 것”이라며 “GX-188E와 키트루다의 병용 투여가 조기에 상용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치료법이 없어 고통받고 있는 말기 자궁경부암 환자에게 새로운 희망을 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