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證“보령제약,면역세포치료제 가치 부여할 때”

증권 입력 2020-12-03 09:34:03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한양증권은 3일 보령제약에 대해 “보령제약이 최대주주인 자회사 ‘바이젠셀’이 개발 중인 면역세포 치료제에 주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투자의견과 목표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오병용 연구원은 “바이젠셀의 대표 신약파이프라인은 2개”라며 “현재 1)NK/T림프종(비호지킨림프종의 일종)치료제 ‘VT-EBV-N’의 임상 2상을 진행중이며, 2)급성골수성백혈병 치료제 ‘VT-Tri-A’의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과거 진행된 각각의 임상 결과가 우수한데, 먼저 치료가 끝난 NK/T림프종환자 10명을 대상으로 한 ‘VTEBV-N’의 연구자 임상 1상에서, 투여 후 5년간 추적관찰 이후에도 10명 전체 환자가 생존했고, 이 중 9명은 무재발 생존했다”며 “또한, 급성골수성백혈병 환자 대상의 ‘VT-Tri-A’의 연구자 임상에서는 5년 추적관찰 결과 투약환자의 71.4%가 무재발 생존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기존 치료제 사용 시에 NK/T림프종과 급성골수성백혈병의 무재발 생존율은 각각 26%, 11%에 불과했는데, 대부분의 환자는 재발로 큰 고통을 겪는다”며 “동사의 치료제는 미세잔존암을 제거하고 재발을 방지하는 우수한 치료효과를 보였고, 이는 면역세포치료제로 우수한 치료효과를 보여주고 있는 녹십자셀, 박셀바이오 등과 유사한 스토리”라고 평가했다.


오 연구원은 “최근 면역세포치료제를 개발중인 기업들이 높은 시장가치를 인정받고 있음에도 불구, 보령제약의 면역세포치료제 가치는 아직도 주가에 반영 되어있지 않다”며 “녹십자셀(5,239억원), 박셀바이오(8,448억원), 엔케이맥스(4,800억원), 셀리드(4,815억원)등과 비교해도, 보령제약 세포치료제의 임상단계가 뒤쳐진다고 보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그는 “보령제약의 바이젠셀 지분율이 29.5%로 높지는 않으나, 보령제약이 최대주주로써 지배권을 완전히 확보하고 있으며, 신약 발매 후 판매, 마케팅, 생산시설 구축 등을 보령제약이 담당할 될 것으로 추정되고, 보령제약은 항암제 매출로 독보적인 국내 1위 제약사”라며 “이는 국내에서 항암제 영업조직이 가장 우수하다는 뜻이며, 보령제약보다 더 항암제를 잘 파는 기업은 없다는 의미로 면역세포항암제가 임상에서 성공한다면 상당한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