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인공지능 기술문서 리스크 분석프로그램 `DAIA` 개발

부동산 입력 2020-12-02 17:52:31 수정 2020-12-02 17:52:39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대우건설 관계자가 인공지능 기술분석 리스크 분석프로그램 DAIA를 통해 입찰 문서를 검토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대우건설이 건설업계 최초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기술문서 리스크 분석프로그램 `DAIA(Daewoo A.I Documents Analysis Program, 다이아)`를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기존에는 해외 프로젝트 입찰 때 많은 인원과 시간을 투입해야 했다. 하지만 DAIA를 활용하면 수천에서 수만 페이지에 달하는 입찰문서를 손쉽게 분석·검토할 수 있다. 


컴퓨터가 단어 개념을 이해해 처리하는 `온톨로지`를 활용하는 방식으로, 인공지능 알고리즘이 입찰문서 중 위험도가 있는 부분을 찾고 발생할 위험 요소를 미리 분석해 입찰 검토자에게 알린다. 사용자는 해당 위험요소와 관련된 과거 유사 프로젝트의 성공·실패 사례와 전문가가 조언한 내용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DAIA의 핵심 알고리즘은 단어 간 기술별, 분야별 연관성과 온톨로지 간의 지식처리 내용을 문장으로 분석해 사전에 입력된 솔루션을 주석으로 연계하는 것이다. 대우건설은 현재 이 프로그램과 관련한 디지털 건설정보 구축 시스템, 건설분야 문서 분석 방법 등 2건의 특허를 출원했다. 


DAIA 프로그램은 대우건설의 해외 토목사업을 기반으로 구현했다. 사내 전문가의 노하우를 시스템화하고 기존에 가지고 있던 데이터도 온톨로지 알고리즘에 탑재했다. 


지난 9월 수주한 홍콩 북부 판링 지역의 홍콩-판링도로 프로젝트 입찰문서를 통해 시범 검토했으며, 추후 해외 다수의 프로젝트에 적용할 방침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기술문서 검토 기간을 단축하고 위험요소를 사전에 검토해 설계 품질을 높일 뿐 아니라 선제로 리스크에 대응할 수 있다"며 "인공지능 기술을 건설분야에 확대 적용해 4차산업에 적합한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 시스템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