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하락 틈새 타고 백금 강세…“기후변화 대응 수요 증가”

금융 입력 2020-11-30 14:46:17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금값이 주춤거리고 있지만 백금값은 오히려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9일 백금 가격이 이달 들어 14%나 올라 트로이온스당 964.8달러에 달했다며 금값이 여름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뒤 코로나19 백신 개발 소식 등으로 지난주 4.8% 떨어진 후 최근 약세를 거듭해 7월초 이후 최저 수준으로 내린 것과 대비된다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기후변화 대응을 강조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녹색 에너지 투자 공약을 백금 가격 강세의 이유로 들었다.


바이든 당선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한 파리기후협약에 취임 첫날 다시 가입하겠다며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대통령 기후특사로 존 케리 전 국무장관을 지명한 바 있다.


기후 변화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이 이어질 경우 수소 에너지나 전기차 등 보급 확대에 따라 백금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에 따른 시장 반응이라는 분석이다.


세계백금투자위원회는 올해 백금 수요가 공급을 120만 온스 초과할 것이라고 지난주 예상했다. 현재 백금의 연간 사용량은 700만∼800만 온스 수준이다.


촉매제로 쓰이는 백금은 물에서 수소를 끌어내는 전기분해 과정과 연료 전지에서 모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금속이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