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공업 子 세종이브이,수소차 금속분리판 내년 초 양산 계획

증권 입력 2020-11-26 08:53:08 수정 2020-11-26 08:54:16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세종공업 CI.[사진=세종공업]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자동차 전장 및 부품 전문 기업 세종공업(033530)은 100% 신규 자회사 세종이브이를 통해 추진하는 수소연료전지차 핵심 부품 스택용 ‘금속분리판’ 사업이 순항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세종이브이는 충주첨단산업단지 내 3만9000㎡ 규모의 부지에 금속분리판 생산 시설을 갖추고 내년 초 양산 및 납품을 목표로 품질 테스트 등 막바지 과정에 몰두하고 있다. 연간 4만대 규모인 현대모비스의 수소차용 스택 생산 계획에 따라 사업을 추진하는 세종이브이는 이미 수주한 물량을 단계적으로 납품하기 위해 프로세스를 갖추고 있다. 


또한 세종공업 관계자는 “내년부터 실적에 반영될 예정인 세종이브이의 금속분리판 사업에 모회사로서 적극적으로 투자하면서 관심을 쏟고 있다”며, “사업 초기 안정적인 연착륙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음으로써 세종이브이가 수소차의 핵심 부품인 금속분리판의 생산 기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공업은 지난해 전환사채(CB)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을 활용해 세종이브이의 시설 확보 및 연구개발 투자 그리고 영업망 확대에 투자하고 있다. 관계자는 “지난 6월 이후 CB 전환청구로 추가 상장된 보통주에 대해 일부 주주의 오해가 있는데 CB의 추가 발행은 아니다”라며, “현재 대주주의 콜옵션 행사로 전환된 물량을 포함해 제7회차 CB의 전환청구는 마무리 단계에 있고, 경영권 안정화 차원에서 대주주의 지분 매도 의사는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세종공업은 자회사 아센텍, 모비어스앤밸류체인 등을 통해 신규 사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추진하고 있다. 세종공업은 기존 배기계 시스템 외에 수소차 핵심 부품, 미래형 첨단 자동차의 전장부품, 자율주행 솔루션 등의 분야에서 사업 역량을 한층 강화한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