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핼러윈도 변화…주거·오피스상권 매출↑

산업·IT 입력 2020-10-27 16:36:56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GS리테일]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핼러윈데이 상품 수요가 주거와 오피스 상권을 중심으로 늘고있다. 예년과 달리 코로나19를 고려해 집에서 핼러윈데이를 보내고, 직장에서 동료들과 함께 분위기를 즐기려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이달 1일부터 25일까지 핼러윈데이(Halloween)관련 상품 매출을 전년 동기대비 상권별로 살펴본 결과▲주거 60.8% ▲오피스 41.3% ▲유흥 5.8% ▲학교·학원가 2.1% 신장했다.

 

핼러윈데이인 10 31일을 앞두고 10월 초부터 유흥가나 학교·학원가 상권 중심으로 대규모 상품매출이 발생하던 예년에 비해 주거와 오피스 상권의 매출이 대폭 증가한 것이다. GS25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안전하고 개인적인 공간인 집에서 핼러윈데이 파티를 연출하는 고객들과 직장에서 동료들과 함께 핼러윈 기획상품들을 구매하며 분위기를 즐기려는 고객들의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했다.

 

실제로 GS25 9월 말부터 올해 사회적인 분위기와 환경을 고려해 ‘홈파티’ 콘셉트로 ‘꼬마유령 캐스퍼’ 캐릭터를 활용한 핼러윈데이 상품 30여종을 선보였다10 1일부터 25일까지 가장 인기가 많은 상품은 젤리와 캔디 등으로 구성된 ▲트롤리 할로윈베스트14000 ▲농심 할로윈멘토스8입기획팩 ▲롯데 에그짱캐스퍼4000 순이었다.

 

이와 함께 GS25 GS리테일 통합 멤버십 더팝(THE POP) 애플리케이션(내 나만의냉장고에서 핼러윈 행사상품 구매고객 중스탬프적립을 통해 ‘꼬마유령 캐스퍼 극세사담요’ 1만개를 증정했던 이벤트는 오픈한지 4일만에 종료됐다10 8일부터 19일까지 더팝(THE POP) 사전예약으로 판매한 ‘할로윈데이 실속커플세트행복가족세트홈파티패키지’ 3종 역시 고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GS25는 향후에도 변화하는 시대적 흐름과 상황에 따라 고객들의 니즈에 맞춘 다양한 상품과 프로모션을 기획해 선보일 방침이다박상욱 GS25 마케팅팀 팀장은 “최근 집에서 간단히 홈파티를 즐기는 트렌드에 맞춰 10월초부터 선보인 GS25의 핼러윈데이 기획제품들이 주거지와 오피스 지역을 중심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어려운 상황 속에서 작은 행복을 찾는 고객들을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