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6곳 위험선호 투자자 비율 80%대…“위험펀드 유도 의심”

금융 입력 2020-10-23 21:43:51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올해 상반기 국내 은행 16곳 중 6곳의 위험 선호 투자자 비율이 80%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은행별 펀드 위험 성향 분석자료'에 따르면 이 가운데 2개 은행의 위험 선호 투자자 비율이 90%를 넘었습니다.


고객의 97%가 위험 선호로 분류된 A은행의 경우 2015년 97.2%, 2019년 93.1% 등 역시 절대다수 고객의 투자 성향이 위험 선호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안정 성향 고객이 주로 찾는 은행에서 위험 선호 투자자 비율이 지나치게 높다는 것은 고위험상품을 팔기위해 투자 성향을 최대한 위험 선호로 유도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습니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