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학개미 열풍’…3분기 외화증권 결제액 분기 최대

증권 입력 2020-10-22 10:28:49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외화증권 결제금액 상위 5개 시장 [자료제공=한국예탁결제원]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이하 예탁결제원)은 국내투자자의 올 3분기 외화증권 결제금액이 분기 기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예탁결제원을 통한 올 3분기 외화증권 결제금액은 910억6,000만 달러로, 지난 2개 분기(△2020년 2분기 758억6,000만 달러 △2020년 1분기 665억8,000만 달러)에 이어 사상 최대치를 또 한 번 경신했다. 이에 따라 외화증권 관리금액도 9월 말 기준 602억2,000만 달러로 직전 분기 말 대비 103억7,000만 달러 증가하며 최대치를 기록했다. 


주식과 채권을 나눠서 살펴보면, 올 3분기 외화주식 결제금액은 620억2,000만 달러로 직전 분기 대비 42.7% 증가한 반면 외화채권 결제금액은 290억4,000만 달러로 직전 분기 대비 10.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시장 중 외화증권 결제금액 비중이 가장 높은 시장은 미국시장(66.0%)이며, 결제금액 상위 5개 시장(미국·유로시장·홍콩·중국·일본)의 비중이 전체의 99.6%를 차지했다. 


외화주식 중 결제금액 1위인 미국 테슬라의 결제금액은 105억 달러로 직전 분기 대비 315.0% 대폭 증가했다. 테슬라를 제외한 나머지 상위 결제 종목(ETF 제외)도 모두 미국 대형 기술주인 애플(49억8,000만 달러), 아마존(27억8,000만 달러), 엔비디아(21억5,000만 달러), 마이크로 소프트(16억9,000만 달러)가 차지했다. 


외화증권 거래가 활발해지며 예탁결제원을 통한 국내투자자의 외화증권 관리 금액 역시 증가했다.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 3분기 말 기준 외화증권 관리금액은 전 분기 말 대비 20.8% 증가한 602억2,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 중 외화주식 관리금액은 333억8,000만 달러로 직전 분기 말 대비 46.7% 급증한 반면, 외화채권 관리금액은 268억4,000만 달러로 직전 분기 말 대비 0.9% 소폭 감소했다. 


외화증권 관리금액 비중은 전체 시장 중 유로시장(42.6%)과 미국시장(42.5%)이 높았으며, 관리금액 상위 5개 시장(유로시장·미국·중국·홍콩·일본)의 비중이 전체 시장 관리금액의 97.5%를 차지했다. 


외화주식 관리금액 상위종목은 결제금액과 마찬가지로 모두 미국 대형 기술주인 테슬라·애플·아마존 등이 차지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