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트론바이오, 출혈열 증후군 원인병원체 대상 진단키트 개발과제 선정

증권 입력 2020-10-22 10:08:30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인트론바이오(048530, 대표 윤경원)는 질병관리청이 주관하는 ‘원인불명 출혈열 증후군 원인병원체 확인을 위한 유전자 키트 개발 과제’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유전자 진단키트 개발 과제는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세계에서 발생되는 26종 이상의 출혈열 증후군 병원체가 대상이며, 인트론바이오의 핵심 분자진단 기술을 사용해 진단키트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출혈열 증후군은 다량의 출혈과 고열을 동반하는 감염성 질환이다. 감염 후 다발성 장기 출혈이 가져다 주는 시각적 공포심과 함께 빠른 시간 안에 격렬한 통증에 이어 사망에 이르는 사례가 많아 환자들이 두려워하는 감염병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 발병하는 유행성 출혈열은 과거 쥐가 매개하는 신증후군 출혈열이 대부분이었으나 오늘날 글로벌 인구 이동이 활발해지면서 아프리카 에볼라바이러스 감염병 유행 등 해외에서 유입되는 출혈열 질병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인트론바이오는 이러한 출혈열 증후군의 원인병원체를 밝히기 위한 선제적 실험실 검사법이 필요하다고 보고, 높은 민감도와 특이도를 갖는 실시간 유전자 증폭기술 기반의 분자진단 방법을 활용한 진단 기법 및 제품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인트론바이오 관계자는 “급성기 환자로부터 원인불명 출혈열 증후군의 병원체를 검출하고 진단하기 위해서는 감염체를 직접적으로 검출하는 분자진단 방법이 효과적”이라며 “이번 과제를 통해 출혈열 증후군에 대한 원인체를 신속하게 선별해 판정할 수 있는 제품의 개발과 상용화를 진행하고, 방역 및 보건 현장에서 대응할 수 있는 신뢰도 높은 검사법을 구축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