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고양창릉·부천대장지구 총괄계획가 22인 위촉

부동산 입력 2020-09-25 09:03:15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토지주택공사 진주 본사 전경. [사진=LH]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3기 신도시 중 부천대장·고양창릉 지구에 총괄계획가(Master Planner·MP) 22명을 위촉했다고 25일 밝혔다. 

 

3기 신도시 중 나머지 남양주왕숙·인천계양·하남교산지구 등은 지난 4월 총괄계획가 위촉을 완료했다. 총괄계획가 위촉은 신도시의 지구단위계획 수립단계에서 도시조성 전 분야에 대한 전문가 자문을 받기 위해 운영하는 제도다.

 

LH는 도시 자족기능 강화 등의 사회적 요구를 지구계획에 적극 반영하고, 3기 신도시를 미래 도시 모델로 조성하기 위해 2기 신도시의 경우 지구별 4~5인 수준이었던 총괄계획가를 2배 가까이 확대했다.

 

부천대장지구는 이제선 연세대학교 교수를 위원장으로 11개 분야에서 11인의 총괄계획가를 위촉했으며, 고양창릉지구는 김현수 단국대학교 교수를 위원장으로 10개 분야에서 11인의 총괄계획가를 위촉했다.

 

특히, 도시설계 분야에서는 지난 831도시기본구상 및 입체적 도시공간계획국제공모에서 각 지구별 최우수작으로 당선된 박상섭 부사장(디에이그룹엔지니어링 종합건축사사무소, 부천대장)과 김태만 대표(해안건축, 고양창릉)가 총괄계획가로 위촉돼 지구별 특성이 반영된 도시·건축 공간 조성 계획에 참여할 계획이다.

 

LH916일 고양창릉지구, 923일 부천대장지구의 총괄계획가 위촉과 함께 착수회의를 개최했으며, 회의에서는 지구 현안과 그간 검토된 계획, 공모 당선작 등에 대한 의견 교환과 함께 앞으로의 도시계획 수립 방안이 논의됐다.

 

정운섭 LH 신도시사업처장은 각계 각층을 대표하는 전문가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세계적인 수준의 도시조성 계획을 수립하고,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함으로써 2021년 사전청약 시행 등 정책목표 달성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