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월세 전환율 2.5%로 하향…임대차 정보열람권 확대

부동산 입력 2020-09-22 15:45:35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공인중개업소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오는 29일부터 전세를 월세로 전환할 때 전환율이 기존 4%에서 2.5%로 내려간다. 

 

2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주택임대차보호법 시행령개정안이 국무회의 통과했다. 국무회의를 통과한 개정 시행령은 대통령 재가 및 공포를 거쳐 929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번 개정안을 살펴보면, 우선 법정 월차임 전환율이 현 4%에서 2.5%로 하향된다.

법정 월차임 전환율은 보증금의 전부 또는 일부를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되는 산정율을 말한다. 현 시중금리 수준을 감안할 때 월차임 전환율이 과도하게 높아, 서민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해 하향 조정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에 따라 임차인의 과도한 월세부담을 방지하는 한편, 임대인의 유지보수 비용, 주택담보대출 금리 등을 고려해 적정 수준인 2.5%가 유지될 수 있도록 시행령이 개정됐다. 법정 월차임 전환율이 기준 금리+3.5%’에서 기준 금리+2.0%’로 변경됐다. 기준금리는 한국은행에서 공시한 기준금리로 5월 기준 0.5%가 적용된다.

 

여기에 분쟁조정위원회는 현재 6개소에서 18개소로 확대된다. 그동안은 법률구조공단에서만 분쟁조정위원회를 운영해왔으나, LH와 한국감정원도 분쟁조정위원회의 운영 기관으로 추가되고, 현재 설치된 6곳 이외에도 12곳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또한, 허위의 갱신거절 방지를 위한 임대차 정보열람권이 확대된다.

개정 주택임대차보호법에 따르면, 임대인이 직접 거주를 사유로 임차인의 계약 갱신을 거절한 후, 3자와 임대차 계약을 맺은 경우에는 손해배상이 가능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제도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 임대인의 직접 거주를 이유로 갱신이 거절된 임차인이 임대인의 실제 거주 여부(3자에게 임대되었는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임차인이 퇴거한 이후에도 해당 주택의 임대차 정보 현황을 열람할 수 있도록 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