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 폭락…‘서학개미’ 하루만 300억 손실

증권 입력 2020-09-22 20:56:27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미국 수소전기차업체 니콜라의 주가가 폭락하면서 니콜라에 투자한 국내 투자자들의 손실액이 300억원대를 넘어섰습니다. 


현지시간 21일 뉴욕증시에서 니콜라는 창업자 사임 소식이 전해지며 19.33% 폭락했습니다. 


국내 투자자의 니콜라 주식 보유 규모는 지난 21일 기준 약 1,753억원(1억5,066만달러)으로, 니콜라 주식 폭락에 따른 손실액은 약 339억으로 집계됐습니다. 


니콜라 주가가 정점에 달한 6월 초 주식을 매매한 투자자들이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실제 손실 규모는 339억원보다 더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