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텍, 월 최대 1억장 마스크 생산…“해외 수출 본격화”

증권 입력 2020-09-18 15:38:57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마이크로텍이 경기도 파주에 하루 최대 400만장, 월 최대 1억장의 나노 마스크 공장 구축을 완료했다.


18일 마이크로텍에 따르면 최근 경기도 파주에 2-Way 방식의 마스크 생산설비 구축을 완료, 생산을 시작했다. 


마이크로텍 관계자는 “중국산 설비가 아니라 초정밀 공작 기술을 보유한 국내 업체가 개발한 장비를 도입했다”며 “기존 마스크 생산설비와 비교해 효율성이 20% 뛰어나 생산원가 절감 효과도 탁월하다”고 말했다. 


마이크로텍은 나노 기술 전문기업 엔투셀과 협업해 생산된 나노 마스크를 ‘브레스 실버’ 브랜드로 수출하고 있다. ‘브레스 실버’는 최근 미국 FDA(식품의약국) 등록을 완료했으며, 유럽 등 해외 전역에 인증을 추진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기존 나노 필터는 나노 섬유 합성 시 유기용매가 섬유 내에 잔류할 수 있어 안전성 문제가 제기됐으나, 마이크로텍이 생산하는 마스크의 나노섬유는 유기용매가 아닌 물을 사용해 인체에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마이크로텍의 나노 마스크는 기존 멜트브라운(MB) 마스크와 비교해 호흡이 편하고 향균 및 방진 효과가 뛰어난 장점이 있다. 회사는 마스크 착용 인식 개선이 빠르게 일어나고 있는 북미와 유럽 전역의 판매를 기대하고 있다. 


마이크로텍은 엔투셀과 체결한 나노 마스크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매출이 본격화된다고 강조했다. 지난 5~6월 총 1,520억원 규모의 마스크 OEM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회사 측은 “기존 계약 외에 추가적인 대규모 공급계약도 예상하고 있다”며 “현재 1억장의 생산시설도 부족해 추가 공장 부지 확보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6월 결산법인인 마이크로텍은 지난해 별도 및 연결기준 모두 영업이익 흑자전환을 달성했다. 연결기준 매출액은 879.8% 급증한 578억4,600만원을 기록했다. 오는 29일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사명을 엔투텍으로 변경할 예정이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