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집콕' 확산에 가전 판매 늘어"

산업·IT 입력 2020-08-12 17:11:20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집콕 문화 생활’이 확산되며 관련 가전 판매량이 늘어나고 있다.

 

전자랜드는 올해 2 1일부터 8 6일까지 관련 가전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전년 대비 PC 56%, TV 11%, 안마의자는 9% 판매 성장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전자랜드는 드라마·영화는 물론 공연이나 콘서트까지 집에서 즐기는 ‘뉴노멀’ 문화 생활 트렌드가 집에서 편안하게 콘텐츠 관람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가전들의 판매량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PC는 높은 활용도와 재택근무, 온라인 개학의 영향까지 받아 가장 두드러진 성장세를 기록했다. TV는 큰 화면으로 생생하게 영화나 콘서트 영상을 즐기고 싶은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았다. 휴식과 건강을 소비자들은 안마의자를 구입하는 경향을 보였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올해는 해외여행에 지출을 하지 않은 소비자들이 집안의 가전제품을 업그레이드하거나 새롭게 구매하기도 한다”며 “전자랜드는 소비자들이 건강하고 풍요로운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