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더 원해…73세까지 일하고 싶다”

정치·사회 입력 2020-07-28 19:25:27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통계청이 오늘(28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55~79세 연령층이 희망하는 퇴직시기는 평균 73세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55~79세 중 장래에 일하기를 원하는 비율은 3명 중 2명 꼴에 해당하는 67.4%로 집계됐습니다. 


근무를 원하는 이유로는 ‘생활비에 보탬’(58.8%)을 꼽았고, 희망하는 월 소득은 150만~200만원 미만(22.7%) 응답이 가장 많았습니다. 

 

한편, 이들의 바람과 달리 오래 근무한 일자리를 그만둘 당시 평균연령은 49.4세로 집계됐습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