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유세 부담에…‘전세의 월세화’ 가속화

부동산 입력 2020-07-15 19:45:57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다주택자 세제 강화가 포함된 7·10대책이 발표된 후로 서울에서 전세 아파트를 월세나 반전세로 돌리는 사례가 늘고 있습니다.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가 늘어나게 된 집주인들이 부담을 세입자들에게 전가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이 때문에 시장에서는 전세 물건이 귀해지고 있습니다. 전세 공급이 부족해지면서 전셋값이 오를 거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서울 전셋값은 7·10 대책 발표 이전까지 54주 연속 상승했습니다.


일각에서는 전세를 월세로 전환할 때 지나치게 월세를 높게 받지 못하게 한 전월세전환율을 지키지 않는 사례도 등장하고 있습니다. 전월세전환율 제도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에 3.5%를 더한 만큼만 전세 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할 수 있다는 제도입니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