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문 회장 “대기업 불공정거래 근절해야”

산업·IT 입력 2020-07-13 20:04:13 수정 2020-07-13 20:04:52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중소기업은 대기업과의 거래에서 약자 입장일수 밖에 없는데요. 갑질, 납품단가 후려치기 등이 관행으로 자리 잡은지 오래입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소기업중앙회와 한국노총이 손을 잡고 불공정거래 신고 센터를 개소했습니다. 서청석 기자입니다. 


[기자]

중소기업중앙회와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은 오늘(13일)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대·중소기업간 불공정거래 개선과 상생협력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채택하고 ‘불공정거래 신고 센터’를 개소했습니다.


[싱크] 김기문 /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중소기업과 근로자를 대표하는 중앙회와 한국노총이 대·중소기업간 불공정 개선을 위해 공동선언문을 채택하고, 불공정거래 신고센터를 설치하게 되는 것은 사실 한국경제사에서는 처음 있는 일이고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만큼 우리 사회가 상생과 포용의 길로 한걸음 더 내딛는 일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공동선언문은 불공정거래 신고센터 설치를 통한 상시 신고접수 및 구제지원, 실태조사와 연구, 노동자 근로 환경 개선, 기업간 상생문화 조성 등을 주요 내용으로 담았습니다.


중기중앙회와 한국노총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대기업의 갑질을 모니터링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싱크] 김기문 /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2분1초~2분17초)“대기업의 불공정거래 실태를 중소기업은 중앙회에게, 근로자는 한국노총에 신고할 수 있게 됨으로써 불공정 거래의 예방과 실질적인 피해구조 경로를 확대하는데 기여할 것입니다.”


또, “납품대금 후려치기와 기술탈취, 거래단절 보복조치 등을 일삼는 대기업에 대해서는 총수 면담을 직접 추진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만 의원은 “불공정거래 신고센터 설치는 사회적으로 사각지대에 몰린 중소기업을 위한 첫걸음”이라며 “국회도 중소기업을 위한 법적 제도 마련을 위해 노력 할 것”이라고 화답했습니다.  


중기중앙회와 한국노총은 경영계와 노동계를 대변하는 양기관이 손을 잡은만큼 대중소기업간 불공정거래 관행을 끊고 공정거래문화 정착, 근로자의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협력을 이어가겠다가고 밝혔습니다. 서울경제TV 서청석입니다. /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경제산업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