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산업, 쌍방울과 38억원 규모 마스크 장비 공급계약 체결

증권 입력 2020-07-08 15:09:27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미래산업이 39억원 규모 KF보건용 마스크 제조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계약 대상은 같은 그룹사인 쌍방울로 지난달 남영비비안과 함께 익산시와 업무 협약식을 체결하며 마스크 생산설비의 거점을 마련했다.

이번에 계약된 마스크 제조장비는 이달 말까지 납품이 완료될 예정이다.


지난 1983년 설립된 미래산업은 반도체 검사장비인 테스트 핸들러를 제조 및 판매하는 기업이다. 국내외 약 256건의 특허 기술을 바탕으로 쌍방울 그룹 중심 사업인 마스크 사업에서 제조장비 생산을 맡았다.


선종업 미래산업 대표이사는 “쌍방울 그룹의 쌍방울, 남영비비안, 나노스, 미래산업 등이 협력하여 마스크 사업을 집중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향후 KF보건용 마스크 외에도 덴탈 마스크, 3D 및 2D 마스크 제조 장비까지 차질 없이 준비해 코로나19, 미세먼지 등으로 고통 받는 소비자들의 호흡을 책임지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래산업은 지난 1분기 당기순이익 12억4,800만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흑자전환을 시현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