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파수 대역정비 예보제 도입된다…대역별 시범평가 실시

산업·IT 입력 2020-06-29 13:55:32 수정 2020-06-29 14:03:14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신규 주파수 후보대역을 발굴하고 대역정비 시기·이용자 조치사항 등을 사전에 공지하는 '주파수 대역 정비 예보제'를 도입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주파수 이용이 포화된 상황에서 급증하는 주파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데이터 기반·과학적 방법으로 주파수를 발굴하고, 신속 정비할 수 있도록 주파수 정비체계를 혁신하고자 하는 취지다. 이를 통해 이용자는 대역정비 가능성을 사전에 인지함으로써 불필요한 행정비용 및 이해관계자간 갈등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과기정통부는 기대하고 있다.
 

주파수 이용효율 개선 평가는 △신규 서비스(이통·위성·항공 등) 수요 정도 △주파수 공급 가능성 관점으로 구분해 주파수 대역별 이용효율 개선 방향을 도출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올해는 최근 5G와 와이파이 등 국제적으로 수요가 증가하는 중대역(3∼10㎓)을 대상으로 시범 평가한 결과, 3.7∼4.0㎓, 3.4∼3.42㎓/6㎓ 대역은 대역정비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5.85~5.925㎓ 지능형교통체계(ITS) 구간은 신규 수요가 적고 기존 서비스 이용이 높지 않은 구간이므로 이용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분석됐다. 이와 함께 신규 서비스 수요가 적고 기존 서비스 이용이 포화돼 신규 주파수 공급·정비 가능성이 낮은 8㎓ 대역 등은 지속 이용하는 대역으로 평가됐다.


과기정통부는 시범평가에서 대역 정비가 필요하다고 평가된 3.7~4.0㎓(3.4~3.42㎓ 포함), 6㎓대역에 대하여 대역정비 예보제를 실시한다. 오용수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은 "지속적으로 제도를 보완하고 개정 중인 전파법에 제도 실시 근거를 반영해 향후 정식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