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노라이트, 프리미엄 주방용품 매출 상승…전분기比 500%↑

증권 입력 2020-06-24 14:51:29 수정 2020-06-24 14:51:44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최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가정에서의 생활 시간이 늘어나는 가운데, 미디어커머스 기업인 모노라이트의 프리미엄 주방용품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모노라이트는 24일 유튜브 중심의 프리미엄 주방용품 매출이 직전 분기 대비 500% 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가정에서의 생활 시간이 길어짐과 동시에 가정에서 요리를 하는 인구가 늘어났고, 조리 도구 등 프리미엄 주방 용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백화점 등 주로 오프라인 매장을 이용하던 경제력을 갖춘 5060 세대의 구매가 늘어났다.


특히 모노라이트가 국내 명품 단조칼 제조의 최고의 명인인 김씨공방(공방장 김정식)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선보였던 쿠킹스타 명품칼 시리즈 ‘명품조선도’와 ‘명품중식도’는 코로나가 한창이던 4월, 고가의 명품 칼세트임에도 불구하고 하루 만에 모두 완판 되는 진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 쿠킹스타의 명품단조칼과 도마, 철프라이팬 같은 기본적인 요리도구들의 매출 상승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라이브 커머스가 ‘가격’과 ‘이벤트’ 중심이라고 한다면 모노라이트가 추구하는 커머스는 유튜브를 중심으로 아티스트와의 관계성과 경험을 강조하는 커머스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브랜드 몰입과 충성도가 높고, 반품 비율이 적으며 추천과 재 구매율이 상당히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모노라이트는 향후 소속 인플루언서들의 IP를 활용한 브랜드 개발 및 관련 상품 출시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 관련 매출을 극대화 할 예정이다. 최근에는 요리연구가 이정섭의 두베쿡과 밀키트 등의 공동 상품 개발에 관한 사업 제휴를 체결한 바 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