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N루머]엘티씨 자회사, 3D 낸드플래시 핵심소재 ‘고선택비인산’ SK하이닉스 공급

증권 입력 2020-06-05 13:59:47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엘티씨 자회사 엘티씨에이엠이 3D 낸드플래시 메모리 핵심 소재인 인산계 에천트(고선택비인산)를 SK하이닉스에 공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SK하이닉스의 3D 낸드 출하량은 전년 대비 두자리수 성장을 예고하고 있어 엘티씨에이엠의 수혜 기대감은 커질 전망이다.


5일 한 업계 관계자는 “엘티씨에이엠이 SK하이닉스에 3D 낸드용 인산계 에천트 제품을 납품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회사 관계자는 “관련 제품은 아직까지 평가가 진행 중에 있으며, 샘플로 나가는 물량이 있다”면서도 “현재 공식적으로 계약이 체결되지 않아 비밀유지계약 등을 이유로 언급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2004년 설립된 엘티씨에이엠은 화학 재료 및 장비  전문기업으로 주요 거래처로 SK하이닉스와 삼성디스플레이, SKC 등이 있다.  반도체 제조 과정에서 사용되는 세정액, 식각액 등 습식 화학재료(Wet Chemical)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고선택비인산은 3D 낸드 메모리 반도체 제조에 사용되는 소재로 수십 층으로 쌓인 반도체 박막들 중 특정 박막만을 제거한다. 공정기술 고도화로 인해 사용량이 증가추세에 있으며, 기술 진입 장벽이 높아 소수 업체만이 독점하고 있다. 국내 시장 규모는 약 2,000억원대로 전해진다. 


앞서 2018년 10월 엘티씨에이엠은 반도체용 고기능성 케미컬 제품 개발과 상업화를 위해 SK머티리얼즈와 전환사채 인수계약 및 사업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SK머티리얼즈는 지난 2018년과 2019년 엘티씨에이엠에 각각 85억원, 22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 투자를 통해 잠재적 2대 주주 지위를 확보했다.


특히 SK그룹은 OCI머티리얼즈(SK머티리얼즈), LG실트론(SK실트론) 등을 인수하면서 자체 소재 공급망을 구축, 반도체 수직계열화를 강화하고 있어 엘티씨에이엠의 소재 적용 기대감을 뒷받침하고 있다. 

 

엘티씨에이엠은 3D 낸드 시장 확대 전망에 수혜가 기대되고 있다. 김선우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올해 하이닉스의 낸드 출하량은 전년 대비 45% 증가할 전망”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한 모바일 수요 둔화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의 제한적 공급 여력 탓에 수요는 시장 기대를 상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엘티씨는 엘티씨에이엠의 지분 53.55%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