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점포·상가 많은 원도심 상권, 코로나 직격탄”

부동산 입력 2020-06-05 10:08:32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공실난 상가 점포 모습.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코로나19 이후 도심상권 매출급감에 따른 자영업 폐업 증가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그 피해는 빈 점포·상가 비율이 높은 원도심 상업지역에서 더욱 심각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5일 국토연구원은 코로나19 피해가 큰 원도심 상업지역 빈 점포·상가 현황과 대응방안은보고서를 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 보고서는 외곽 신규개발, 공공기관 이전 등으로 인해 원도심 상업지역 내 빈 점포·상가는 꾸준히 증가세에 있었기 때문에 코로나19 이후 상권침체와 소상공인 피해는 타 상권보다 더욱 심각해질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보고서는 전염병 확산 이후 지역경제 침체 장기화를 막기 위해 원도심 상업지역 빈 점포·상가 현황, 특성 파악 등이 필수적이지만 현재 빈 점포·상가 현황자료는 부재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빈집은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지자체별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관리계획을 수립 중에 있지만, 빈 점포의 경우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다만 한국감정원, 소상공인진흥원 등에서 공실·폐점 현황을 발표하고 있으나 표본조사 실시, 과거 데이터 활용 등의 한계로 정확한 빈 점포·상가 현황 파악은 어려운 실정이다.

 

국토연구원은 원도심 상업지역 빈 점포·상가를 활용한 지속가능한 상권 활성화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제언했다.

우선 중앙정부에서 에너지 사용량 기반의 빈 점포·상가 현황을 통합플랫폼에 탑재해 지자체에 배포하고 이를 토대로 실태조사 후 결과를 업데이트해야 한다는 것이다.

 

여기에 빈 점포 등을 활용한 재생사업을 우선 추진하고, 빈 점포를 활용한 생활SOC 조성·공급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코로나19 등 전염병 취약업종 밀집지역, 피해점포 밀집지역 등을 대상으로 지역경제활성화 특별구역’(가칭)을 지정하고 안심상가 운영, 소상공인 지원시설 확충 등 지속가능한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상업지역 내 오픈스페이스를 확보해 감염병 발생 시 밀집도를 낮추고 실외 이용이 가능하도록 공간을 재편할 것을 제안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