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진비앤지, 2020년도 ‘글로벌 강소기업’ 최종 선정

증권 입력 2020-06-04 08:54:00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우진비앤지CI.[사진=우진비앤지]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우진비앤지가 동물약품 업계에서 유일하게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선정됐다.

우진비앤지는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 지정 2020년도 ‘글로벌 강소기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글로벌 강소기업은 중기부,지자체,지역유관기관이 연계해 추진하는 프로젝트로, 혁신성과 성장 잠재력을 갖춘 중소기업을 발굴해 수출 선도기업 또는 지역 주도 대표기업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중기부는 2011년부터 글로벌 강소기업 프로젝트를 추진해 지역의 우수한 중소수출기업을 지원해 왔다. 올해는 우진비앤지를 포함한 200개 업체를 신규 지정하여, 향후 4년간 맞춤형 지원을 통해 글로벌 선도 중견기업으로 육성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환경이었음에도 수출을 선도하고자 하는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총 407개 기업이 신청해 심의를 거쳐 최종 200개 기업이 선정됐다.

강재구 대표이사는 “이번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지정된 것은 중기부, 지자체, 민간 금융기관의 기업 맞춤형 패키지 지원을 통해, 향후 월드클래스를 거쳐 히든챔피언으로 성장 할 수 있는 매우 좋은 기회”라며 “자사의 친환경 생균제(프로뮨, 프로비온 포르테) 및 축산환경 개선제(에코바이오), 방역용 소독제(크린업-에프, 웰크린-씨)와 백신(PED-M), 항생제(슈퍼티아) 등 자사 제품의 글로벌 브랜드 경쟁력을 높이고, 기술적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우진비앤지는 지난해 반려동물 프리미엄 사료 기업 오에스피(OSP)를 인수하며 반려동물 관련 사업에 본격 진출했다. 오에스피와의 시너지 효과를 통해 지난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흑자전환에 성공한 바 있다. 또한 지난달에는 재조합 개 파보바이러스 관련 특허도 취득하면서 반려동물 시장에서 입지를 확장하고 있다./jjss1234567@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