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 한달새 판매량 2배 ‘껑충’

산업·IT 입력 2020-06-03 10:29:36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모델이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LG전자는 지난달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 판매량이 4월의 두 배에 육박했다고 3일 밝혔다. 


특히 초음파 클렌저는 수량 기준으로 LG 프라엘 6종 가운데 전체 판매 비중의 1/3을 차지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LG전자는 집에서 간편하게 피부를 관리하려는 수요가 지속 높아지는 가운데, 세정력을 유지하면서도 피부 자극을 최소화한 저진동 초음파 클렌징 방식이 고객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는 초당 최대 37만 회에 달하는 저자극 초음파 진동으로 피부 자극을 줄인 제품이다. 저자극 초음파 진동이 각질층을 부드럽게 흔들어 균열을 내면, 세안제로 만들어진 미세한 기포가 원활한 세안을 돕는다. 실리콘 소재 브러시는 분당 최대 4,200회 미세 진동하며 피부 노폐물을 제거해준다.


LG전자는 지난해 화이트 색상 초음파 클렌저를 처음 출시한 데 이어 지난 4월 민감한 피부에 보다 적합한 저자극 케어 모드를 추가한 블라썸 핑크 색상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 신제품을 출시한 바 있다. LG전자는 저자극 클렌저를 찾는 고객 연령대가 점차 다양해지는 추세를 고려, 하반기에는 차별화된 성능을 기반으로 한 보다 다양한 색상의 초음파 클렌저 신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손대기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상무는 “초음파를 활용하는 저자극 클렌징 방식이 대세로 자리잡고 있다”며 “LG 프라엘 라인업을 확대하며 프리미엄 홈 뷰티기기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