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랩스, ‘굿닥’ 태블릿 의료 접수 이용자 1,000만 명 돌파

증권 입력 2020-06-02 14:15:34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케어랩스가 국내 1위 비대면 의료 서비스 플랫폼 ‘굿닥’의 거센 성장세를 바탕으로 상반기 실적 서프라이즈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굿닥’은 물적 분할을 통해 오는 7월부터 케어랩스 100% 연결 자회사로의 편입을 앞두고 있다.

케어랩스는 지난 4월 기준 ‘굿닥’의 태블릿 이용 의료 접수 서비스 이용자 수가 1,00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일 밝혔다. 지난 2017년 7월 론칭 이후 하루 평균 약 1만명이 ‘굿닥’을 이용한 비대면 의료 접수 서비스를 이용한 셈이다.

‘굿닥’은 병원 내 비치된 별도 태블릿을 활용한 비대면 의료 접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굿닥 태블릿을 이용해 비대면으로 병원 접수를 마친 환자는 스마트폰으로 대기 인원 등 실시간 정보를 받을 수 있고, 병원 측에는 EMR(Electronic Medical Record·전자의무기록) 시스템 연동을 통해 환자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해준다. 접수 절차의 간소화를 바탕으로 환자와 병원 상호간에 편의를 제공하는 시스템 체계다.

굿닥은 이 외에도 약국의 실시간 마스크 재고를 알려주는 △마스크 스캐너를 비롯해 원격 진료부터 모바일 처방전 발급까지 지원하는 △굿닥 원격진료, 올바른 의료 지식을 알려주는 △굿닥TV 등을 운영하며 사용자 서비스를 확장해가고 있다.

‘비대면’ 의료 서비스 플랫폼이라는 특성에 따라 최근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이용자 증가세도 거세다. 지난 1분기 ‘굿닥’ 서비스의 이용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90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굿닥’ 서비스의 급성장에 힘입어 케어랩스는 지난 1분기 영업이익 18.9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회사 관계자는 “전 사회적으로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폭증하고 있는 만큼, 굿닥 바비톡 등 업계 선두 서비스 플랫폼의 이용자 중심 서비스를 강화해가며 올해 상반기 역시 실적 서프라이즈를 이어갈 것”이라며 “현재 약 13,500여개 의료기간과 연동되고 있는 ‘굿닥’의 경우, 국내 시장 EMR 최다 제휴 수를 자랑하고 있는 만큼 추가 확장 가능성이 높고,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부각된 K의료 시스템의 해외시장 진출도 긍정적인 논의가 오가고 있는 만큼, 다양한 방면에서 실적 모멘텀을 확대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jjss1234567@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