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저 금리 시대…"전세시장 불안요소 될 것"

부동산 입력 2020-05-28 17:04:01 수정 2020-05-28 17:25:39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은, 기준금리 0.25%p 인하

서울 주택가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28일 연 0.75% 기준금리를 0.5%로 0.25%p 내리면서 역대 최저 금리 시대가 계속되고 있다.
 

앞서 지난 3월 16일 당시 기준금리 1.25%를 0.75%로 내리는 '빅컷'을 단행하며 사상 처음 제로금리 시대를 연 지 불과 2개월 만이다. 한은이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수출 급감과 미국과 중국 등 주요국 성장률이 추락하면서 경제 타격이 예상보다 심각한 수준이라고 판단한 것이다.

은행권 예금 금리 역시 내려갈 전망이다. 은행권에서는 빠르면 다음주부터 추가 인하행렬을 예상하고 있다.
부동산 시장 침체기 또한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금리 인하 조치가 전세시장의 불안요소가 될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는 "대출규제가 있어서 금리인하가 주택매매시장에는 큰 영향을 받지 않을거라는 판단을 할 수 있겠으나 전세시장의 불안요소로 작용될 것으로 본다"며 "매매를 고려했던 실수요자는 80%의 대출활용이 가능한 전세시장으로 추가 편입될 가능성이 높아 추가 전세수요를 발생시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joaqu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