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여주 물류단지 조성 계획' 변경…유리 제품 보관·가동 원스톱 시스템 마련

부동산 입력 2020-05-22 13:29:28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여주시내 유리가공 업체 유치로 유리제품 경쟁력 강화 및 지역 일자리 창출 가능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한 건물에서 유리 제품을 보관해 가공 처리까지 원스톱(ONE-STOP)으로 이뤄지도록 남여주 물류단지 조성계획이 변경됐다.


22일 경기도는 여주시가 제출한 물류단지 지정 및 실시계획 변경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여주시는 유리제품 경쟁력 강화와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유리 관련 기업을 밀집시킨 남여주 물류단지를 2021년말 준공 목표로 조성 중이다. 이곳에는 ㈜KCC와 가공 및 운송 중소기업 6곳이 입주할 예정이다.


입주 예정 기업들은 단일건축물에서 보관부터 가공까지 처리 가능한 원스톱(ONE-STOP)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해왔다. 유리제품의 특성상 외부 운반 과정에서 온도·습도 변화 등으로 나타나는 품질 저하 최소화를 위한 것이다.


이에 여주시는 승인기관인 경기도와 협의해 당초 보관창고 1동, 가공중소기업 입주 건물 1동으로 계획됐던 물류단지를 판유리 보관창고·가공중소기업 1동, 자동차유리 보관창고·가공중소기업 1동으로 조성계획 변경을 추진했다. 기업별로 나눴던 필지를 공종별로 나눠 제품 품질을 높이고 효율적인 생산이 가능하게 한 것이다.


조성계획을 바꾸려면 지구단위계획 개정이 필요하기 때문에 경기도와 여주시는 국토교통부와 협의 통해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경관 및 안전성 문제가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건축물 외벽 입면의 3곳 이상을 분절해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계획을 마련했다.


또 최근 문제되고 있는 물류창고 화재 대비와 안전성 강화를 위해 익스팬션 조인트(Expansion Joint·신축 이음: 구조물의 수축과 팽창을 최소화하는 공법) 및 철골트러스트의 지붕구조로 구조적 안정성을 높이고, 불연재료 단열재인 그라스울(Glass Wool) 적용으로 화재 안전성까지 강화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여주시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남여주 물류단지가 성공적으로 준공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물류단지 수요자, 해당 시·군과 적극 소통해 기업과 지역에 필요한 물류단지가 조성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joaqu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