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證“제주항공, 1,700억원 유상증자…단기 유동성 확보”

증권 입력 2020-05-22 08:30:30 수정 2020-05-22 09:02:37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NH투자증권은 22일 제주항공에 대해 “전일(21일) 1,7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통해 단기간의 유동성은 확보되나, 국제선 운영 정상화 등이 변수”라고 평가했다. 이에 투자의견은 보유, 목표주가는 1만9,000원을 유지했다.

정연승 연구원은 “제주항공은 1,7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발표했다”며 “증자 방식은 주주배정 후 실권주 공모 방식이며 발행 주식 수는 1,214만2,857주로 발행 후 주식수는 46%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주 1주당 신주 0.37주 배정되며 신주 발행예정가는 1만4,000원으로 신주배정 기준일은 6월 10일, 발행가 확정일은 7월 9일”이라고 덧붙였다.

정 연구원은 “이번 유상증자 성공 시 연말까지 버틸 수 있는 유동성 확보가 가능한 점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우려를 완전히 해소하기에는 역부족으로 보인다”며 “ 하반기 국제선 운항 정상화 여부가 주요 변수로 보수적 관점을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요 주주인 AK홀딩스(보유 지분 57%) 유상증자 참여가 예상되는 가운데 제주도(7.7%) 및 국민연금 (5.7%)의 참여 여부가 변수”라며 “우리사주에 20% 우선배정을 감안하면 대규모 실권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또한 “이스타항공 인수 후 유동성 유출 속도가 가속화될 수 있다는 점도 우려 요인”이라며 “국제선 운항 정상화 속도가 더디게 나타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보수적인 시각을 유지한다”고 말했다./jjss1234567@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