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투“경남제약, BTS효과…2분기 흑자 기조 유지 전망”

증권 입력 2020-05-19 08:35:52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하나금융투자는 19일 경남제약에 대해 “BTS 광고 모델 기용을 통해 주력 제품인 레모나 등 매출성장을 꾀하고 있고 광동제약의 개발 및 영업인력 영입한 만큼 2분기에도 흑자 전환 기조를 유지할 전망”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따로 제시하지 않았다.


이정기 연구원은 “경남제약의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4.4% 늘어난 175억원, 영업이익 11억원(흑자전환)으로 호실적을 기록했다”며 “강도 높은 사업 체질 개선을 통해 2018년 2분기 이후 첫 흑자전환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BTS 모델 기용 이후 올해 1분기에만 70억원 이상의 레모나 매출을 달성했다”며 “모델 계약기간이 2020년 말까지인 점을 감안하면 올해 레모나 제품 매출액은 450억원을 상회 할 전망”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광동제약의 제품개발 인력들은 신제품을 차례로 출시하고 있다”며 “광동제약 인력 영입을 통해 레모나의 음료 매출 역시 7억원을 기록, 분기 평균인 1억원을 큰 폭으로 상회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2분기는 가정의 달(선물 증정) 및 코로나19 효과(비타민 및 유산균 제품 판매 확대)로 1분기에 이어 흑자전환 기조를 유지할 전망”이라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5.2% 증가한 180억원, 영업이익 15억원(흑자전환)을 전망한다”고 내다봤다.


또한 “하반기엔 중국향 수주 모멘텀이 부각될 것”이라며 “지난 2017년 고함량 비타민류에 대해 중국 식품의약국(CFDA)의 승인을 받아 중국 온라인 시장뿐만 아니라 약국 및 마트 등 오프라인 매장에서의 직접 판매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3분기부터 중국 티몰을 시작으로 점진적으로 유통망을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jjss1234567@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