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차거부 없는 ‘티머니온다’ 택시, AI 수요 예측서비스 제공

금융 입력 2020-05-14 13:30:40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티머니]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티머니(대표이사 김태극)는 인공지능(AI)을 통해 택시 수요를 파악하는 예측택시서비스를 티머니온다택시 기사에게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택시업계의 고질적인 문제였던 수급 불균형을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 AI를 통해 택시 수요를 예측해 기사가 있는 현재 위치부터 특정 거리 내에 승객이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장소로 길 안내를 해주는 서비스다.

 

택시정보시스템(STIS)을 통해 얻는 택시 승하차 이력 데이터에 기상·인구통계·상권·대중교통 정보 등 택시 수요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를 추가했다. 티머니온다에 가입하면 택시에 설치된 택시 카드결제 단말기를 통해 예측택시 서비스가 이뤄진다.

 

한편, 지난해 서비스를 시작한 티머니온다 택시는 목적지 미표출과 AI 자동배차 시스템 등을 통해 승객 골라 태우기를 사전에 방지하고 있다. 지난달 4,000명이었던 기사 정원을 다음 달 말까지 1만명으로 늘리기로 한 바 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