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친환경차 가상엔진사운드' 세계 최초 개발

산업·IT 입력 2020-05-06 11:24:13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초로 전기차 그릴 커버를 이용한 가상 엔진 사운드 시스템을 개발했다. [사진=현대모비스]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현대모비스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전기차 그릴 커버를 이용한 가상 엔진 사운드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가상 엔진 사운드 시스템은 소음이 거의 없는 친환경차의 접근을 보행자가 파악할 수 있도록 차량 외부로 소리를 내는 스피커 장치다.


각국 정부는 친환경차가 너무 조용해 혹시나 발생할 수 있는 보행자와의 사고를 방지하고자 가상 엔진 사운드 시스템 장착을 의무화하고 있다.


전기차는 내연기관차와 달리 전면부가 완전히 막힌 형태인데 이에 현대모비스가 커버 자체를 스피커의 구성품으로 활용하는 창의적 발상의 전환을 통해 새로운 시스템을 개발했다.


현대모비스가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은 완성된 스피커 형태로 차량 내부에 장착되던 기존 제품을 차량 앞 부분에 위치한 그릴 커버 뒷면에 반제품 형태로 붙인 것이다. 스피커는 크게 나누면 실제로 소리를 발생시키는 액츄에이터와 이 소리를 외부로 전파시키는 진동판으로 구성된다. 현대모비스는 액츄에이터를 분리해 그릴 커버에 부착하고, 그릴 커버를 스피커의 진동판으로 활용했다.


엔진과 모터를 혼용하는 하이브리드 차의 경우, 액츄에이터를 차량 앞 범퍼 뒷면에 부착해 동일한 효과를 얻었다. 지난 2018년 말 개발을 시작한 지 약 1년만의 성과로, 이와 관련해 2건의 특허도 출원했다.


현대모비스는 이 과정에서 무게를 기존 제품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낮추고 크기도 2분의 1 수준으로 줄이는데 성공했다. 구성 부품도 2분의 1 이하로 줄여 구조를 단순화하고 가격을 낮췄으며 다른 장치들 사이에 고정하는 역할을 하는 브라켓이나 하우징도 없애 공간 확보를 용이하게 했다. 또한 외부로 노출된 그릴 커버가 직접 소리를 내기 때문에 음압 손실이 없어 효율적이다.


현대모비스는 해당 시스템에 가상 엔진음뿐 만 아니라 방향지시등 소리나 충전상태 알림음 등의 기능도 추가했다. 자율주행이 일상화하는 미래차 시대에 발맞춰 차량의 진행방향이나 운행 여부 등을 소리로 전달해 보행자들이 사전에 대비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이에 캠핑 등 외부 활동 시 음악을 재생하는 스피커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태우 현대모비스 IVI제품설계2실장은 "미래차로 차량이 진화할수록 소비자들은 편의나 안전성능과 같은 감성적인 품질에 대한 기대를 더욱 많이 하게 된다"며 "미래차 시대에 맞춰 외부와의 원활한 소통은 물론, 차량 안팎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시스템을 고도화한 만큼 많은 업체들의 관심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