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콘, 코로나19 ARDS 치료제 개발 속도…올해 IC100 임상 돌입

증권 입력 2020-05-06 10:58:30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사망자 중 상당수가 합병증으로 인해 사망한 가운데 인콘의 자회사인 자이버사가 대표적인 합병증인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인콘은 자이버사가 미국 국방부 의학연구개발 사령부 산하 의료기술개발 컨소시엄인 MTEC(Medical Technology Enterprise Consortium)으로부터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인한 사망률1위인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 치료제 개발 요청을 받아 급성호흡곤란증후군 치료제 개발 신청서(application)를 제출했다고 6일 밝혔다.


MTEC은 미국 국방성 산하 첨단에 의료 기술을 개발할 수 있도록 자금을 지원해주는 컨소시엄으로 현재 350개 이상의 회원사를 보유하고 있다. 코로나19의 주요 사망 원인인 급성 호흡곤란 증후군 치료제 개발을 위해 5~6개사에 약 200억씩 총 1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자이버사는 이미 염증 반응 조절제 IC100을 기반으로 ARDS치료제로 확장 가능한 급성폐손상(ALI) 치료제에 대한 지적재산권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에 MTEC으로부터 급성 호흡곤란 증후군 치료제로서 타당성을 인정받아 1차적으로 선별돼 IC100에 대한 백서를 제출한 상태다. 염증의 근원을 차단하는 새로운 기전의 치료제로 주목받은 만큼 최종 선정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급성호흡곤란증후군은 ‘사이토카인 폭풍’으로 불리는 과도한 면역반응 때문이다. 이 면역 반응은 폐에 극심한 손상을 가해 생명을 위협해 코로나19 주요 사망 원인으로 지목돼 전세계적으로 치료제 개발에 나서고 있다.


자이버사의 ARDS 치료제 후보 물질인 IC100은 염증 및 면역반응에 관여하는 단백질인 사이토카인의 생성에 관여하는 다중 단백질 복합체인 인플라마솜(Inflammasome)의 형성에 필요한 ASC 단백질을 특이적으로 억제해 인플라마솜(Inflammasome)의 형성을 직접 차단하는 기전이다. 특히, 인플라마솜(Inflammasome)의 생성을 저해해 사이토카인 폭풍을 제어한다고 알려진 ARDS 치료 후보 물질 중에는 자이버사의 IC100이 유일하게 단일항체를 기반하고 있어 가장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ASC만을 표적해 인플라마솜(Inflammasome)의 형성을 조절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회사 관계자는 “미국 국방성 산하 첨단 의료 기술 개발 전문 컨소시엄인 MTEC에 application을 제출함으로써 ARDS 치료제 개발을 위한 모든 준비는 마쳤으며, MTEC으로부터 승인을 받으면 임상 1상에 바로 돌입할 계획”이라며, “패스트트랙 임상을 통해 올해 안에 자이버사의 급성호흡곤란증후군 치료제가 상용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이버사의 IC100이 염증의 근원을 차단하는 새로운 기전의 항염증 치료제로 미국의 저명한 바이오-제약 신문 BioCentury에서 주목 받은 만큼 기술력을 기반으로 코로나19보다 더 무서운 합병증인 급성호흡곤란증후군 치료제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