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라임 사태' 분쟁조정 위한 현장조사 착수

금융 입력 2020-04-09 15:48:27 수정 2020-04-09 16:03:32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금융감독원이 9일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분쟁 조정을 위한 합동 현장 조사에 착수한다. 금감원은 지난달 초 현장 조사를 벌일 계획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연됐다.


금감원은 우선 이날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를 상대로 현장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이는 이번 현장 조사가 지난해 환매가 연기된 라임자산운용 모(母)펀드 중 하나인 무역금융펀드(플루토 TF-1호)와 관련해 불완전판매 등에 대한 분쟁 조정을 위한 목적으로 진행되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가 전액 손실 가능성이 제기되는 무역금융펀드의 부실 발생 사실을 은폐하고 펀드를 판매해 사기 혐의가 있다고 보고 해당 펀드에 대한 분쟁 조정을 신속히 추진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금감원은 오는 20일 이후에는 판매사인 은행과 증권사를 대상으로 현장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금감원은 현장 조사와 법률자문 등을 거쳐 가능한 한 상반기 중에 불완전판매와 관련된 분쟁 조정을 마친다는 계획이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