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전세기 띄워…베트남 재외국민 190명 수송

산업·IT 입력 2020-04-07 12:28:18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승무원들이 베트남 교민 수송을 위해 다낭으로 출발 전 기내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에어서울]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에어서울이 7일 다낭으로 1차 전세 항공편을 띄워 베트남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을 국내로 수송한다.


에어서울의 다낭~인천 전세기는 베트남 현지 시간으로 7일 오전 11시에 다낭을 출발해오늘 오후 6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다'AIR BUS(에어버스) 321-200'(195) 여객기에 교민 약 190명이 탑승할 예정이다.


이번 전세 항공편은 베트남 중부 한인회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저비용항공사(LCC) 중에서 교민 수송을 위해 전세 항공편을 띄운 것은 에어서울이 처음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한국과 베트남간 모든 항공편 운항이 중단되면서 현지에 발이 묶인 교민들의 요청으로 전세기를 운항하게 됐다”며 오늘 1차 운항 후, 21일과 28일까지 세 번에 나누어 안전하게 모시고 올 예정”이라고 말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